광고설정

광고설정

광고설정

광고설정


AD HERE
메뉴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
파주시 건설장비 근로자들이 운정동 H아파트건설 현장을 두고 분쟁을 일으키고 있다
파주시 건설장비 근로자들이 운정동 H아파트건설 현장을 두고 분쟁을 일으키고 있다
 

"파주시 건설장비 근로자들이 운정동 H아파트건설 현장을 두고 분쟁을 일으키고 있다"


[한국인터넷미디어기자협회] 임수만 기자 = 10일 건설장비 근로자들은 서로가 주장하는 바는 지역에서 장비를 오랫동안 운영해오면서


아파트건설현장에서 일을해 보겠다는 일념으로 지역에서 공들여 왔는데 타 지역에서 낙하산식으로 모 장비업체가 내려와 현장을 장악하고 있으니 파주지역 장비업체 근로자들은 난감해 하고 있다.


파주지역 장비업체는 이대로 물러설 수 없어 회원을 동원해 시와 협상을 하고 있으나 여의치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에 발단은 H아파트건설현장에는 낙하산식으로 내려온 장비업체가 있으나 이 업체는 본사 간부와 인연이 있다고 해서 파주업체도 아닌데 일감 몰아주는 식으로 이 아파트현장이 착공개를 낸후 지역으로 사업자를 옴기는 수법으로 서울과 경기도 여러곳 현장을 갖고 장비를 운영해 오고 있는 대형 건설장비업체다 보니 기존에 파주지역 건설장비업체 들이 우리는 관내서도 일을 못하는데 어디서 일해서 생겨를 꾸리냐며 시에 항의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파주건설장비 업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가 보호하고 육성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어떠한 대안도 없다니  난감할 뿐이라고 한숨을 내쉬고 있는 실정이다.  


   

파주시 건설장비 근로자들이 운정동 H아파트건설 현장을 두고 분쟁을 일으키고 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