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설정

광고설정

광고설정

광고설정


AD HERE
메뉴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
육사, 항일독립영웅 흉상철거 시도...육사 관계자 "외압 없었다. 육사 자체로 내부 기념물 재정비 사업 추진 중"'
▲ 육군사관학교 교정에 지난 2018년3월부터 설치되어 있는 항잉 독립영웅 5인의 흉상. 육군사관학교 사진제공
 [한국인터넷미디어기자협회] 김승호 대기자 = 육군사관학교(이하 육사)가 교정에 세워진 일제강점기 당시 독립전쟁 영웅 흉상 철거를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여천홍범도장군기념사업회, 우당이회영기념사업회, 신흥무관학교기념사업회, 백야김좌진장군기념사업회는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육사 내 독립전쟁 영웅 흉상 이전 시도를 규탄했다.


해당 흉상은 육사에서 지난 2018년 3.1절을 맞아 독립운동과 광복군 정신 계승을 위해 군 장병들이 실제 훈련에서 사용한 실탄 탄피 300kg을 녹여 제작해 교정에 설치해 둔 것이다.


당초 육사에서는 오늘 흉상들을 철거할 계획이었지만 관련 기념사업단체에서 긴급히 이번 국회 기자회견을 하기로 결정하자 계획을 유보한 상태다.


관련 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번 육사 교정에 설치된 독립전쟁 영웅 흉상 철거 시도는 국군의 기원인 독립전쟁의 역사를 뒤집으려는 매우 심각하고 엄중한 문제’라며 ‘누가 이번 독립전쟁 영웅 흉상을 육사 교정에서 철거하고 기념관으로 옮기라고 지시했냐’며 분개하며 따져 물었다.


한편 육사 자체 계획에 따라 이번 흉상 철거가 시도됐었다는 육사 관계자의 말과는 다르게 관련 단체들은 외압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회 기자회견 사회자로 나섰던 황원섭 신흥무관학교기념사업회 공동대표는 “작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홍범도 장군 흉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국방부지시에 따라서 육군사관학교에서 흉상 이전 계획을 세워서 이걸 시행하게 됐다”고 주장하면서 “이 문제는 육군사관학교 교수부장 김순수 장군으로부터 제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에서 국가보훈부에 철거된 흉상을 독립기념관에서 보존할 수 있도록 협조를 받았다. 독립기념관에서 ‘이걸 전시는 못하고 단지 수장고에 보관은 해줄 수 있다’라는 조건으로 ‘(육사로부터의 흉상 이전을) 받아줄 수 있다’라고 하는 것을 한시준 독립기념관장에게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육사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